南北, 이산상봉 실무접촉 5일 통일각서 개최

남북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를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오는 5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하는 데 합의했다.

통일부는 3일 “오늘 오후 시경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우리 측이 제의한 5일 오전 10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실무접촉을 갖자는 데 동의해왔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오는 17~22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열자는 우리 정부의 제의에 일주일 동안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다가 이날 돌연 남북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할 적십자 실무접촉을 판문점 북측지역에서 5일 또는 6일 하자고 제의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곧바로 5일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한 바 있다.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서는 최소 2주간의 준비기간이 필요해 5일 실무접촉을 하더라도 2월 중순 이산가족 상봉이 성사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

특히 북한은 이날 통지문에서 우리 정부가 제의한 이산가족 상봉일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아 2월 말에 예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 이후로 상봉일을 수정 제의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한편, 남북은 실무접촉 하루 전인 4일 대표단 명단을 교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