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연내 화상 2회, 대면상봉 1회 추가 실시”

남북은 제8차 적십자회담 셋째날인 12일 올해 안으로 두 차례의 화상상봉을 추가로 실시하고 내달 9일로 예정된 제15차 대면상봉 후 한 차례 더 상봉행사를 갖기로 사실상 합의했다.

또한 이미 상봉행사를 가졌던 이산가족 가운데 20가족을 선정해 CD 형태로 된 영상편지를 시범교환한다는 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13일 오전 금강산호텔 2층 회의장에서 종결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합의문을 발표할 계획이다.

양측은 애초 회담 마지막 날로 예정됐던 12일 자정까지 전체회의 1차례, 수석대표 접촉 4차례, 대표접촉 4차례 등 9차례의 회의를 가졌지만 합의문 발표를 위한 종결회의를 열지는 못했다.

남측 회담관계자는 “현재까지 최종 합의문안을 놓고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담에서 남북은 특히 국군포로.납북자 문제를 놓고 회담 첫날부터 신경전을 펼치며 평행선을 달렸다.

남측은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해결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별도의 상봉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한 반면, 북측은 시종일관 ‘전쟁시기 및 그 이후 시기 소식을 알 수 없게 된 사람들’의 문제는 현재 진행 중인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포함시켜 현행대로 진행하자고 맞섰다.

북한은 11일부터 ‘국군포로.납북자’라는 용어를 쓰는 남측 언론의 보도를 문제 삼으며 날카롭게 반응하기도 했다.

북측 대표단은 이와 관련, “존재하지도 않는 국군포로.납북자 문제를 회담의 주요 의제로 거론하고 있다”면서 “이런 식이라면 회담 진행이 어렵다”고 주장했다.

또한 남측은 이산가족 상봉기회의 확대 및 회담 정례화를 주장했지만 북측은 행정력 부족 등의 이유를 들어 상봉확대에 난색을 표했다.

북한은 첫날 기조발언에서 CD를 이용한 영상편지 교환을 시범적으로 실시할 것을 제안했지만 이미 상봉했던 가족들 중 20가족을 선정하는 방식을 제안, 상봉기회 확대와는 거리가 멀었다./금강산=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