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문화교류진흥원 설립 필요”

남북한 사회문화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남북문화교류진흥원’(가칭)을 설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우영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13일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ㆍ국회남북교류협력의원모임이 공동주관한 ’남북관계 발전과 사회문화 교류진흥을 위한 방안 모색’이라는 주제의 정책토론회에서 문화교류진흥원 설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교수는 “남북교류에서 당국자 회담과 같은 정치적 교류나 경제적 교류가 핵심이었고 사회문화 교류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적었다”면서 “통일의 주체가 남북한 사회 구성원 개개인이라면 사회문화적 통합이나 교류가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통일부에 사회문화 교류와 관련된 전담 부처를 신설하거나 남북문화교류진흥원과 같은 독자적인 기관 설립을 검토해야 한다고 이 교수는 주장했다.

최 성 열린우리당 의원은 “현재까지 남북교류가 일회성 행사에 그쳐 남북경제교류와 달리 제도화 단계에 진입하기 어려운 단계”라며 “남북사회문화교류진흥원 같은 기관의 설립과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최 의원은 “진흥원을 통한 교류는 정부가 보다 큰 틀에서 남북간 사회문화 통합 및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해 방향성을 제시하는, 민간 주도의 교류를 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토론자로 나선 원희룡 한나라당 의원은 “최 의원이 제안한 남북사회문화교류진흥원이 남북한 사회문화 교류의 허브 내지 지원센터 역할을 했으면 한다”면서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진흥원 설립 제의는 시의적절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