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대표 회동…“진지한 대화 나눴다”

▲ 8일 6자회담 남북 수석대표인 김숙 평화교섭본부장과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만나 회동했다. 사진=외교통상부 제공

북핵6자 남북 수석대표가 8일 12시 10분(이하 현지시간) 양자회동을 시작해 1시 25분까지 75분간의 회동을 마쳤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숙 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은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만나 4시에 개막할 것으로 알려진 6자 수석대표회담 의제와 남북관계에 대해 의견을 조율했다.

우리 외교 당국자는 이와 관련 “양측은 검증의정서 2단계 마무리, 경제에너지지원 등을 포괄적으로 논의했고 75분간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며 “북한도 상당히 상세하게 자신의 입장을 개진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당국자는 또 “우리측은 검증의 핵심사항을 강조했고, 북한측은 경제에너지지원에 많은 관심을 표명했다”며 “우리 경제에너지 실무그룹 의방 역할에 상당히 기대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우리측은 북핵문제 진전과 남북관계가 상호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했고 이명박 정부의 상생공영정책의 의지와 진정성을 설명했다”며 “이에 대해 북한은 경청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동은 당초 오전 10시 30분경에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북한과 러시아 간의 협의가 길어져 늦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