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당국자 회담 재개 필요”

‘아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중인 이해찬(李海瓚) 국무총리와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23일 남북 당국자 회담 재개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이 총리와 김 위원장은 이날 낮(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가진 면담에서 “올해가 광복 60주년이며 역사적인 6.15 공동선언 5주년이 되는 해이므로 남북 양측이 화해와 협력의 6.15 공동선언 정신을 되살려 당국간 회담 등에 임한다”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이강진(李康珍) 총리 공보수석이 전했다.

특히 이 총리는 현재 일본에 있는 북관대첩비와 관련, “북관대첩비를 반환받기 위해서는 남북 당국자 회담이 필요하다”고 제안했으며 김 위원장은 이를 위한 남북 당국자 회담을 적극 추진하자는데 동의했다.

총리급 이상의 남북한 고위인사간 면담은 지난 2000년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방북에 따른 남북정상회담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남북 당국자 회담과 관련, 지난해 7월 고(故) 김일성 주석 조문 문제 및 탈북자 집단입국 등으로 중단된 남북 당국자 회담의 조기재개 필요성에 대해 설명했으며 “남북 당국자 회담을 해야 우리쪽 교류협력기금 등을 쓸 수 있는 방안을 찾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민족 공존의 원칙에서 남북 당국자 회담을 실현시키고자 하는 것이 북측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여러차례 강조한데 이어 “올해가 6.15 공동선언 5주년이라는 뜻깊은 해이므로 남북간 전향적 국면이 열리도록 북남이 공동 협력하자”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한 최근 광복 60주년 기념사업으로 남북한 합의에 의해 추진되고 있는 고구려 벽화보존, 독도 선상 합동토론 등에 대해 설명했으며 김 위원장은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어 이 총리는 북핵 6자회담 문제와 관련, “6자회담을 통해 북핵문제를 푸는 기회를 가지면 좋겠다”며 “우리와 중국 등 주변국들이 (북한이 6자회담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6자회담은 처음 우리가 주도한 것”이라며 “6자회담에 참가할 수 있는 명분을 주는 것이 필요하며 환경이 성숙되면 6자회담에 응할 것”이라고 말한 뒤 북핵문제와 관련해 미국에 대해 북한이 갖는 입장을 설명했다.

이 총리는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주요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눴으며 당국자 회담과 6자회담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며 “좋은 만남이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또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메시지를 준비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통령이 귀국한 직후 내가 출국해 이번 면담과 관련한 얘기는 나누지 않았다”며 “당시만 해도 면담 여부가 불확실했다”고 답했다./자카르타=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