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노동자 통일 축구대회’ 28일 열려…8년 만에 재개

남북 노동자 단체가 공동 개최하는 ‘남북 노동자 통일 축구대회’가 오는 28일부터 평양에서 열린다.

통일부는 통일 축구대회를 위해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의 평양 방문을 승인했다고 27일 밝혔다. 북측에선 조선직업총동맹(직총)이 북한 노동자 단체를 대표해 이번 대회에 참가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 대회는 순수 체육교류 행사이고, ‘8·25 합의’ 이후 민간 교류가 활성화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이라고 승인 배경을 설명했다.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열리는 이번 대회는 남측 양대노총이 각기 선발한 축구팀 2팀과 북측 직총 2팀 등 총 4팀이 참가해 평양 능라도경기장에서 경기를 치른다. 이에 따라 남북 노동단체가 공동 개최하는 축구대회가 2007년 4월 경상남도 창원에서 열린 이후 8년여 만에 열리게 된다.

이번 대회를 위해 김동만 한노총 위원장과 최종진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등 양대 노총 관계자 162명과 참가 선수들은 28일 이스타항공 전세기편으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하고, 31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남북 단체들은 이번 대회를 열기 위해 지난 30일과 이달 12일 개성에서 두 차례 실무협의를 갖고 구체적인 대회 개최일정 등을 조율했다. 

앞서 남북 노동자 단체는 올해 5월 1일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를 열기 위해 추진했으나 정부의 방북 승인이 나지 않아 무산된 바 있다. 당시 정부는 순수한 민간차원의 스포츠 교류라고 볼 수 없다는 이유로 방북을 불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