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내일 금강산서 적십자회담

제9차 남북적십자회담이 28일부터 사흘간 금강산에서 열려 이산가족 상봉 확대 방안을 협의한다.

지난 4월 이후 7개월여만에 재개되는 이번 적십자회담에서는 총리회담에서 합의한 의제인 “흩어진 가족과 친척들의 상봉확대 및 상시상봉, 쌍방 대표들의 금강산 면회소 상주, 전쟁시기와 그 이후 소식을 알 수 없게 된 사람들의 문제 등”이 논의된다.

특히 납북자와 국군포로의 생사확인과 송환 문제도 이번 적십자회담 의제에 포함돼 있다.

이번 회담에서 이산가족과 친척들의 영상편지를 시범 교환하는 구체적인 방식도 도출될지 주목된다.

이번 회담의 남측 수석대표는 장석준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이 맡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