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내일 금강산서 적십자회담

제9차 남북적십자회담이 28일부터 사흘간 금강산에서 열려 이산가족 상봉 확대 방안을 협의한다.

지난 4월 이후 7개월여만에 재개되는 이번 적십자회담에서는 총리회담에서 합의한 의제인 “흩어진 가족과 친척들의 상봉확대 및 상시상봉, 쌍방 대표들의 금강산 면회소 상주, 전쟁시기와 그 이후 소식을 알 수 없게 된 사람들의 문제 등”이 논의된다.

특히 이번 회담에서는 지난달 초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한 납북자와 국군포로의 생사확인 및 송환 문제가 진전을 이룰 수 있을지와 내년 초에 실시키로 한 이산가족들의 영상편지 시범교환 사업의 구체적 방식이 도출될지 여부가 주목된다.

이번 회담에는 장석준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과 북측에서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각각 참가한다.

남측 대표단은 28일 오전 8시30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해 속초를 거쳐 금강산으로 들어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