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내달 7일 판문점서 이산상봉 실무접촉

남북이 이산가족 상봉 논의를 위해 내달 7일 판문점에서 적십자 실무접촉을 하는 데 합의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 28일 적십자 실무접촉 제안 통지문을 북측에 보낸 데 대해 하루 만인 29일 북한이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통해 우리 측의 제의에 동의한다는 뜻을 밝혔다.

통일부는 이어 제반 문제들은 앞으로 판문점 남북연락사무소를 통해 계속 협의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실무접촉에서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의 일시와 장소, 방문단 규모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화상 상봉 및 상봉 정례화 등에 대한 논의도 함께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편 실무접촉에서 정상적으로 합의가 이뤄진다면 이산가족 상봉이 적십자 실무접촉으로부터 한 달 후에 진행됐던 점에 미뤄볼 때 이번에는 추석(9월26~28일)을 넘겨 10월 초순경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