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고위 관계자 8월 개성서 비밀 접촉”

최근 북한이 남측에 쌀 지원 요구와 이산가족상봉 제의를 하는 등 유화 공세를 펴는 상황에서 남북 고위 관계자가 지난달 중순 개성에서 비밀 접촉을 가졌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에서는 이명박 정부의 고위 관리들이 참석했고, 북측에서는 김정일의 매제인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이 참여했다는 정보가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남측은 이날 접촉에서 천안함 침몰 사건 이후 거의 단절된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한 절차로 천안함 사건에 대한 사과와 대북 경제 지원을 위한 환경 정비 차원에서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북측에 요구했다.


반면 북측은 이명박 정권이 과거 김대중, 노무현 두 정권이 취했던 유화적 ‘햇볕정책’으로 회귀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한다.


서로의 요구 조건에 대해 급격한 진전은 없었지만, 이 접촉 후 대한적십자사가 8월 31일 북한에 수해 지원을 제시했고, 이에 호응해 북측은 이달 4일 한국측에 처음으로 쌀 지원을 요청했으며, 이달 7일에는 나포됐던 대승호 선원을 한국에 돌려보냈고, 10일에는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제의하는 등의 흐름으로 이어졌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한편, 신문은 이번 접촉의 배경에 비해 “임기 후반에 들어 정치적인 실적을 원하는 이명박 정권과 심각한 경제난에 허덕이는 북한의 이해가 일치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비공식 접촉이 이어지며 본격적인 관계 복원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같은 보도에 대해 “관련 보도는 소설 같은 얘기며 터무니없다”면서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남북 고위 관계자 접촉설을 부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