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개성공단 4차 공동위 개최…3통 문제 협의

남북은 19일 오전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남북공동위원회 4차 회의를 열고 3통(통행·통신·통관) 문제와 개성공단 국제화 및 출입체류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이번 회의는 지난 9월 16일 3차 회의 이후 석 달여 만에 열리는 것으로 우리측 공동위원장인 김기웅 통일부 남북협력지구발전기획단장은 출발에 앞서 “지난 9월 재가동 이후 남북 간 합의사항 및 이행실태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를 위한 과제들이 적극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전자출입체계(RFID)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통행 분야를 제외한 통신·통관 문제는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출입체류 개선과 국제화 추진 등도 지난달 열린 분과위원회에서 이견만 확인했을 뿐 정체되고 있다.


한편 이번 회의는 우리측에서 김 단장을 비롯한 4개 분과위원장과 이주태 사무처장 등 6명이 참석하며 북측은 공동위원장인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을 포함한 5명이 대표단으로 나선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