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개성공단 실무회담 6일 ‘판문점’ 개최 합의

남북 양측은 4일 마라톤 협상 끝에 오는 6일 오전 10시 ‘판문점’에서 개성공단에 관한 당국 간 실무회담을 개최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에서 오늘 오후 8시 35분께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회담을 하겠다고 통보해 왔다”고 북측과 협의 결과를 전했다.

우리 정부는 이날 오전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북측에 통지문을 보내 개성공단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당국 간 실무회담을 오는 6일 판문점에서 개최하자고 북측에 제의했다. 정부의 실무회담 제의는 전날 북한이 개성공단 기업인과 관리위원회 인원들의 방북을 허용하겠다고 통보한 데 따른 것이다.

남북은 당초 실무회담 개최에는 원칙적으로 합의했지만, 회담 장소를 놓고 이견을 보였다. 이 때문에 ‘남북당국회담’이 수석대표의 ‘격(格)’ 문제로 막판에 취소됐던 만큼 이번에도 장소 등에 견해차를 보이면서 비슷한 상황이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다.

정부는 이날 남북당국 실무회담을 판문점에서 갖자고 제안했지만, 북한은 판문점이 아닌 개성공단 내 종합지원센터에서 회담을 개최하자고 이날 오후 5시께 수정 제안했다.

하지만 우리 측은 이미 제시한 판문점 통일각 또는 평화의 집으로 하거나 경의선 우리측 출입사무소로 하자고 다시 수정 제의하면서 진통을 겪은 끝에 판문점 개최를 최종 합의했다.

남북은 5일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3명씩으로 구성된 대표단 명단을 교환키로 했다. 북측은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 등 3명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실무회담 의제는 ▲개성공단 시설 및 장비점검 ▲완제품 및 원부자재 반출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고 통일부 당국자는 밝혔다.  

한편 북측은 이와 함께 회담 당일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의 개성 방문을 실시하자고 제의했고, 이에 대해 우리 측은 이번 회담에서 논의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혀 기업인들의 방북은 일단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