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개성공단서 당국간 실무회담 시작

개성공단 관련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이 19일 오전 10시 개성공단 내 남북경협협의사무소에서 시작됐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영탁 남북회담본부 상근회담 대표가 이끄는 우리 측 대표단 10명은 이날 오전 8시50분경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했고, 북측 CIQ(출입사무소)를 지나 9시10분경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도착, 9시30분경 회담장소로 이동 예정대로 10시에 회담을 시작했다.

이번 회담에서 남북 대표단은 각각 사전에 준비해온 개성공단 현안과 관련한 기조연설을 한 후 본격 논의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담은 지난 11일 1차 실무회담에서 북측이 내건 토지 임대료 5억 달러, 북측 근로자 임금 300달러 인상 요구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우리 측은 지난 회담과 마찬가지로 억류 근로자 유모 씨 문제를 포함한 공단 체류자의 신변안전 문제를 집중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도 방북 직전 “80일 넘게 억류된 우리 근로자 석방 문제가 최우선”이라며 “북쪽에 뜻을 전달하고 조속히 석방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회담에서 우리 대표단은 근로자 임금을 300달러로 인상하고 완납된 토지 임대료를 5억 달러로 올려 달라는 등 기존 계약 및 합의의 변경을 요하는 북측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통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16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무리한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남북관계의 주무부처인 통일부도 같은 입장이다.

다만 북측이 개성공단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킨다는 의지를 보인다면 1만5천명 수용 규모의 근로자 숙소, 출퇴근 도로 및 탁아소 건설 등에 대해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또한 우리 측은 이번 실무회담에서 억류 80일을 넘긴 유 씨의 조속한 석방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다른 한편 남북 출입·체류 공동위원회 설치, 통행·통관·통신 등 3통 문제 해결 등을 북에 촉구할 계획이다.

하지만 북한이 지난 1차 실무회담과 마찬가지로 자신들이 요구한 임금 및 토지임대료 인상 건을 우선적으로 협의하자고 할 가능성이 커 회담은 난항이 예상된다.

때문에 이번 실무회담에서 북한이 개성공단을 놓고 대남 압박용 폐쇄 수순을 밟으려 하는지, 아니면 위협을 통해 ‘돈 불리기’에 주력할지의 의중이 들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