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종교인, 금강산서 ‘평화통일’ 공동성명 발표

남북한 종교인들이 금강산에 모여 남북 화해와 평화통일을 위해 노력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남한의 7대 종단 협의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대표회장 자승 총무원장) 회원 150명과 북한의 조선종교인협의회(조종협·협회장 강지영) 회원 50명 등 200여명은 9일,10일 양일간 금강산호텔에서 ‘민족의 화해와 단결, 평화와 통일을 위한 남북 종교인 모임’을 열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남북 종교인들은 공동성명에서 “‘7·4 공동성명’과 ‘6·15 공동선언’, ‘10·4 선언’을 존중하고 실천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서로의 신앙과 교단을 존중하고 종교인 사이에 연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종교인들은 특히 “최근 일촉즉발의 교전 직전까지 치닫던 긴장상태가 극적인 고위급접촉으로 남북관계의 새로운 계기가 마련됐다”면서 “남북 종교인들이 잦은 교류를 통해 자주적인 통일운동을 추동하자”고 강조했다.

또한 이들은 “일본이 독도 강탈에 광분하며, 평화헌법 9조를 폐기하고 군국주의의 길로 내달리고 있다”며 일본에 대해 국제사회와 연대해 지속적으로 항의할 것을 다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하고 과거 청산에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이번 모임은 2011년 9월 평양에서 열린 이후 4년 만에 이뤄졌다. 당초 한국종교인평화회의는 평양에서 모임개최를 요구했으나, 북쪽이 금강산에서 열 것을 고집해 결국 금강산에서 만남이 성사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