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정상 “동창리 영구 폐기…김정은 연내 서울 방문” 합의

남과 북은 19일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방문과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등 핵 관련 시설을 영구적 폐기하기로 합의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백화원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6조 14항 ‘9월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명시돼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서울 방문을 요청했으며 김 위원장은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할 예정이다”며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북측 최고지도자의 최초 방문이 될 것이며 남북 관계의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기로 합의했다.

남과 북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로 했으며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다고 합의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조선반도(한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밝혔다.

남과 북은 또 한반도 항구적인 평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서도 합의를 이뤘다.

선언문에는 남과 북은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명시돼있다.

특히, 남과 북은 이번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 이행합의서」를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고 성실히 이행하며, 한반도를 항구적인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실천적 조치들을 적극 취해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날 송영무 국방부장관과 북한 노광철 인문무력상은 양 정상이 9월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한 이후 ‘판문점선언이행을 위한 군사합의서’에 서명했다.

‘판문점선언이행을 위한 군사합의서’는 모든 공간에서의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 전면 중지, 비무장지대로 만들어 나가기 위한 군사적 대책 강구, 서해 북한한계선 평화수역 조성 및 어로 보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남과 북은 여건이 되면 개성공단 재개,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을 합의했으며 남북경제협력강화, 이산가족상설면회소 설치, 10월 평양예술단 서울 공연,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추진 등 다양한 분야에 남북교류 협력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