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이산가족, 13일 제6차 화상상봉

제6차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 행사가 13,14일 이틀간 열린다.

이달 말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뤄지는 이번 화상상봉에서는 남.북 40가족씩 모두 80가족 563명이 광전용망으로 연결된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만난다.

상봉은 남한 12개 상봉실과 북한 10개 상봉실에서 이뤄지며, 남한 상봉실은 서울과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수원, 춘천 등의 대한적십자사 본사와 지사에 마련됐으며 북한은 평양에만 상봉실이 설치됐다.

남북 이산가족들은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4차례 걸쳐 2시간 단위로 10가족씩 만난다.

이번 상봉에서 남측 최고령자는 올해 108세인 김금수 할머니로, 북측의 외손자와 외손녀를 만나고, 북측의 최고령자는 리춘식(82) 할아버지로 남측의 부인과 아들을 상봉하게 된다.

한편 2005년 8.15 이후 총 5차례 걸쳐 진행된 화상상봉에서 남북 399가족(2천695명)이 상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