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단체, 위안부 문제 공동대응 결의…”배상 활동 전개”

남북 민간단체들이 7년 만에 일본의 무책임한 역사문제에 대해 모처럼 한목소리를 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조선민주여성동맹 등 남북한의 20여개 여성·종교단체는 29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일본군 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한 남북해외여성토론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공동결의문을 채택했다.


남북 민간단체들은 결의문에서 “일본군의 성노예범죄 사실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일본 정부의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기 위한 투쟁과 연대활동을 강력히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일본군 위안부를 ‘일본 제국주의 군대에 의해 감행된 조직적인 국가범죄’로 규정하고 규탄대회, 토론회, 증언연단, 사진전시회, 서명운동을 국내외에서 함께 벌이기로 했다. 또한 식민지 통치기간 일본이 저지른 죄행에 대한 일본 당국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고 일제가 약탈한 역사 유물과 문화재들을 되찾는 활동도 할 예정이다.


특히 일본의 역사 왜곡과 ‘독도 강탈 음모’를 분쇄하는 데 남북 민간단체가 앞장서고 남북관계 개선과 평화번영, 통일의 새 국면을 여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토론회에는 남측에서 한국여성단체연합,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한국YWCA, 전국여성연대 등이 참가했고 북측에서는 조선민주여성동맹, 6·15 북측 위원회 여성분과위원회, 민족화해협의회 여성부,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 등이 참가했다.


한편 2007년 5월 서울에서 열린 ‘위안부 문제 아시아연대회의’에 북측이 참가한 이후 남북관계 경색 등의 이유로 중단된 남북 간 공동토론회는 한일 강제병합 100년을 맞아 2010년 2월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돼 있었지만, 우리 정부의 불허로 무산된 바 있다. 그러나 지난해 8월 정대협이 북측 단체에 연대활동을 먼저 제안하면서 반년 이상 협의를 거쳐 토론회가 성사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