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美 6자수석 8일 베이징 집결 전망

한국과 미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11일께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북핵 6자 수석대표 회담 참석차 8일 베이징에 도착한다.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도 8일 오전 고려항공편으로 방중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차기 6자회담을 앞두고 8일부터 남북한과 한.미, 북.미 등 잇따른 양자회동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외교 당국자는 7일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비롯해 대표단이 회담 참석과 사전 준비 등을 위해 내일 중국으로 떠날 예정”이라면서 “6자 수석대표 회담은 10일이나 11일께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베이징의 외교소식통은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미국을 출발해 8일 베이징에 도착할 예정”이라면서 “김계관 부상도 정기 항공편이 있는 화.목요일 중 화요일인 8일 방중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당초 중국은 6자 수석대표회담을 10일 개최하는 방안을 참가국들에 타진했으나 일부에서 G8 정상회의 일정을 감안해 하루 이틀 정도 늦춰 열자는 의견을 내 11일 개막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