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中, ‘對北발전설비 공급’에 공감대 형성

▲지난달 29일 판문점 남측 구역 ‘평화의 집’에서 열린 에너지 지원 실무회의 ⓒ연합뉴스

북핵 6자회담 비핵화 실무그룹 부속협의가 열리고 있는 중국 선양(瀋陽)에서 남한과 북한 중국 등 3자(者)는 연내 북핵 신고와 불능화 조치에 대한 상응조치로 북한에 중유 대신 발전설비 및 자재를 제공하는 방안을 놓고 협의중이다.

회담 이틀째인 11일(현지시간) 3국은 발전설비 제공이라는 기본원칙에는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6자회담 참가국들은 지난 달 30일 열렸던 경제·에너지 실무회의에서 북측에 제공키로 한 중유 95만t에 달하는 에너지 지원중 45만t은 중유로, 나머지 50만t은 발전설비로 지원한다는 데 합의한 바 있다.

이번 회담에서 남측 수석대표를 맡고 있는 한충희 외교통상부 북핵기획단 부단장은 이날 회담장을 나서며 “좋은 협의를 가졌고 생산적인 협의였다”며 “원론적으로 (발전설비와 자재를) 공급한다는 기본 원칙에는 의견을 같이 했기 때문에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서로 의견을 맞추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남.북.중 3자 대표단은 오전부터 저녁까지 북중과 남북 등 양자접촉을 통해 발전설비 제공품목, 시점, 방법 등 세부사항에 대해 집중 협의를 벌였으나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

이에 따라 남.북.중 대표단은 12일 회담 일정을 하루 더 연장해 아직 합의를 끌어내지 못한 발전설비 제공품목, 시점, 방법 등 세부사항에 대해 추가적인 조율을 벌이기로 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는 한충희 외교통상부 북핵기획단 부단장, 진철 북한 국가계획위원회 국장, 가오위안위안(高元元.여) 중국 상무부 부국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