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WFP 식량분배 감시강화 방안 논의중

북한은 세계식량계획(WFP)에 대해 내년 5월 종료되는 대북 구호복구사업(PRRO)을 계속 해주기를 요청했으나, WFP가 이 사업의 지속을 위한 조건으로 요구한 식량분배 투명성 제고책을 전면 수용하는 데는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3일 북한에 총 1억200만달러의 식량을 지원토록 한 PRRO가 내년 5월 종료됨에 따라 북한이 WFP에 이 사업의 지속을 요청했으며, WFP는 이 요청을 검토한 후 식량지원을 더 받기 위해선 현재의 식량배분 감시요원 10명을 증원하고 감시지역을 확대해야 한다는 등의 조건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북한 당국은 분배감시 활동 허용지역을 기존의 30개군에서 50개군으로 늘릴 수 있다는 입장을 WFP에 통보했으나, WFP는 이보다 더 늘려야 하며, 특히 전통적으로 식량사정이 매우 불안한 북한의 동북부 오지에 접근할 수 있기를 요구하고 있다고 WFP 아시아사무소의 폴 리슬리 대변인은 말했다.

리슬리 대변인은 “북한 당국은 자신들이 금지구역으로 생각하는 특정지역에 WFP가 들어가도록 허용하는 것을 매우 꺼린다”고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이와 관련, 조셋 쉬런 사무총장 등 WFP 로마본부의 고위급 인사들과 토니 밴버리 아시아지역 국장 등이 내달 평양을 방문, 북한측과 PRRO의 지속 방안을 협의한다.

특히 지난 4월 취임한 쉬런 사무총장은 1992년 워싱턴 타임스 기자로 북한을 방문, 고 김일성 주석을 인터뷰한 적이 있어 눈길을 끈다고 이 방송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