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R&D, 기술선진국과 연계강화 필요”

북한이 추진중인 국가 연구개발(R&D) 혁신이 전반적인 산업화 부족을 해결할 수 있기 위해서는 기술선진국과 연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22일 북한연구학회와 과학기술정책연구원, 통일문화연구원 등이 ’북한의 과학기술과 10년 후 북한 조명’을 주제로 공동 주최한 학술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은 “북한은 2002년 7월부터 대대적인 경제관리 개선조치와 함께 1990년대 후반부터 추진하던 과학기술체제 개혁조치를 가속시키고 있다”면서 “특히 동유럽 등 체제 전환국들과 같이 산업화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국가 R&D체제 전반을 획기적으로 개혁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또 “북한은 개혁을 통해 전체 연구기관을 과학연구기관, 기초.첨단기술 연구기관, 응용연구기관, 설계기관, 기술서비스기관, 연구센터, 첨단기술제품 생산기지 등으로 나눠 이들간 연계 강화를 통해 연구성과 산출에서 산업화까지 일관성 있게 관리하는 체제를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이러한 개혁은 구(舊) 소련에서 1980년대까지 추진했던 조치들과 상당히 유사한 점이 문제”라며 “기술 수준이 낮은 일부 산업을 제외하면 기관들간 연계를 강화하는 것 만으로는 전반적인 산업화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 대부분의 사회주의 국가들이 체험을 통해 얻은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이 위원은 “북한 과학기술계의 진정한 혁신과 높은 수준의 연구성과 산출은 경제.과학기술체제 전환과 함께 기술 선진국들과의 연계 강화를 통해야만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