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IAEA 대표단, 영변 핵시설 폐쇄 검증방식 합의

북한과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29일 영변 핵시설의 폐쇄를 검증, 감시하는 방식에 합의했다고 APTN방송이 보도했다.

북한을 방문 중인 IAEA 실무대표단장인 올리 하이노넨 사무부총장은 이날 영변 원자로 방문 후 북한 관리들을 면담한 뒤 핵시설의 폐쇄를 검증, 감시하는 방식에 대해 “원칙적으로 의견 일치를 봤다”고 말했다.

하이노넨 부총장은 “북한측과의 면담은 만족스러웠다”고 덧붙였다.

하이노넨 부총장은 또 앞으로 일주일 안에 IAEA 이사회에 (방북 결과를) 보고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영변 핵시설의 폐쇄 시점에 대해서는 “6자회담 당사국들이 결정할 문제”라며 “그들이 결정할 때 우리도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교도통신도 양측이 이날 면담에서 핵시설 폐쇄와 봉인을 검증하는 문제에 관해 상호이해(mutual understanding)에 도달했다고 보도했다.

IAEA 실무대표단은 핵시설 시찰을 위해 2002년 12월 추방된 이후 4년여 만에 28일 영변 핵시설을 방문했다.

앞서 하이노넨 부총장은 이날 영변 방문 후 평양으로 돌아온 뒤 기자들에게 영변의 시험용 원자로는 여전히 가동 중이지만 2.13 합의에 따라 5개 핵시설이 폐쇄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었다.

그는 “2002년 이후 (핵)시설에 분명 변화가 있었다”면서 앞으로 폐쇄.봉인.감시하에 놓이게될 5개 핵시설은, 적어도 명목상, IAEA 감시단원의 추방 전에 폐쇄됐던 시설과 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익명을 요구한 IAEA 관계자는 IAEA 이사회 회의가 다음달 9일 열릴 가능성이 있으며 가능한 조속히 북한에 첫번째 사찰단을 파견하는 방안을 승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