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IAEA 논의 무리 없이 진행될 것”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13일 북한을 방문하는 가운데 북한과 IAEA간의 영변 핵시설 폐쇄와 감시.검증을 위한 협의가 순조로울 것이라고 미국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개리 새모어 미 외교협회(CFR) 부회장은 12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통화에서 엘바라데이 총장의 방북 기간에 영변 핵시설 폐쇄를 감시.검증하기 위한 IAEA 사찰단의 권한과 활동 범위 등과 관련한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영변 핵시설의 폐쇄를 감시하고 검증하기 위해 IAEA가 요구하는 사항이 무엇인지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며 논의는 무리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영변에 있는 5㎿ 원자로와 재처리 공장이 모두 폐쇄됐다는 것을 검증하기 위해 IAEA가 북한에 요구하는 것은 북측 입장에서 상당히 이행하기 쉽다”면서 “특별히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버트 아인혼 전 미 국무부 차관보도 이번 엘바라데이 총장의 방북을 통해 IAEA 사찰단의 영변 핵시설 복귀가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사찰단의 접근 수준, 접근 방법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엘바라데이 총장의 입장에서는 지난 2002년 IAEA 사찰단이 북한에서 추방됐을 당시와 비슷한 접근권을 허용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2.13 합의에 따른 북한의 초청으로 영변 핵시설 폐쇄.봉인 및 감시.검증 활동 협의를 위해 13∼14일 방북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