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6자회담 진전, 미국의 태도에 달려”

한성렬 전 차석대사의 후임으로 북한 유엔대표부에 부임한 김명길 공사는 16일 AP와 전화 인터뷰를 갖고 “6자회담에서의 진전은 미국이 진지한 태도와 함께 관계 개선의 용의가 있는 지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AP는 김공사의 이러한 언급은 북한이 향후 6자회담에서 먼저 어떠한 양보도 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공사는 또 미국이 베이징 회동에서 한 약속을 지킬 경우 6자회담 재개에 “좋은 출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AP는 전했다.

이는 크리스토퍼 힐과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이 지난달 베이징에서 만나 6자회담 재개를 결정하면서, 대북 금융제재와 관련해 양측간에 합의한 내용을 말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어 유엔총회가 채택할 예정인 대북 인권결의안에 한국정부가 찬성입장을 표명한데 대해 이는 남북관계에 좋지않은 영향을 미치게 될것이라고 경고했다.

김공사는 대북 인권결의안을 내정간섭이라고 비난하면서 한국정부의 찬성은 남북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