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5차 핵실험, 김정은 광적 무모함 증명…자멸 자촉할 것”

북한이 9일 오전 5차 핵실험을 강행한 데 대해 우리 정부는 강력한 규탄 입장을 표명하면서 북한이 ‘응분의 대가’를 치르도록 국제사회와 공조해 제재를 강화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라오스 정상회담을 앞둔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현지에서 “핵실험을 통해 얻을 것은 국제사회의 더욱 강도 높은 제재와 고립뿐이며 이러한 도발은 결국 자멸의 길을 더욱 재촉할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포기를 위해 모든 수단을 다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전해왔다. 박 대통령은 한·라오스 정상회담을 마친 후 현지 일정을 생략하고 조기귀국키로 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한 5차 핵실험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전행위로서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공조 하에 유엔 안보리 및 양자 차원에서 추가적으로 더욱 강력한 제재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국제사회의 이름으로 북한에 대해 핵 포기를 촉구한 비확산 성명을 채택한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것은 국제사회의 단합된 북핵불용 의지를 철저히 무시하고 핵개발에 매달리는 김정은 정권의 광적인 무모함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라오스를 순방 중인 박 대통령을 대신해 이날 긴급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한 황교안 국무총리도 모두 발언에서 “북한이 또 다시 핵실험을 감행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결집된 의지를 거부하는 폭거”라고 비판했다.


황 총리는 이어 “4차 핵실험 이후 유례없이 강력한 제재가 가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감행한 것으로 보이는 이번 핵실험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노골적인 정면 도전 행위”라면서 “김정은 정권은 핵실험을 계속해 국제사회로부터 핵보유국으로 인정받고자 하지만 핵실험을 통해서 얻을 것은 국제사회의 더욱 강도 높은 제재와 외교적 고립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민생을 외면하고 제한된 자원을 핵·미사일 개발에만 몰두하는 데 따른 결과는 오로지 주민들의 반발뿐”이라면서 “이로 인해 정권 공고화는커녕 내부에서부터 자멸의 길에 치닫게 될 것”이라 말했다.


아울러 황 총리는 “정부는 한미 공조 하에 유엔 안보리 및 양자 차원에서 추가적인 강력한 대북제재 조치를 강구하는 한편, 모든 국가들이 대북 제재 조치를 충실히 이행해 나갈 수 있도록 최대한 외교적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이 응분의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북한의 5차 핵실험은) “최근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 등을 통해 재확인된 우리와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의 강력한 북핵불용 입장과 어제 발표된 동아시아정상회의(EAS) 비핵화 별도성명에 담긴 국제사회의 총의를 노골적으로 무시한 도전”이라면서 “현 상황의 엄중성을 고려할 때 이번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서 신속하고 강도 높은 대응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5차 핵실험은) 한반도와 동북아를 심각한 안보위기로 몰아넣을 뿐 아니라 세계평화와 안보에 대한 직접적이고 중대한 위협”이라면서 “강력한 안보리 대북제재 조치를 포함한 가능한 모든 조치가 취해질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다해나가야 할 것이며, 해외에 있는 우리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재외국민 보호에도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외교부는 황교안 총리 주재로 진행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지침이 나오는 대로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국을 비롯해 유엔 안보리와 협력해 실효적이고 강력한 대책을 신속히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