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30일 오후 3시경 ‘조사중’ 답변…또 억류 조치하나?

선원 4명을 태운 우리 측 어선이 30일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월선해 북한 경비정에 의해 장전항으로 예인됐다.

군 당국에 따르면 선원 4명이 탑승한 29t급 오징어 채낚이 어선 ‘800 연안호’(선장 박광선.54.거진 선적)가 이날 오전 5시5분께 강원도 제진(옛 저진) 동북쪽 32km 상의 동해 NLL을 11.2km가량 넘어갔다가 북한 경비정 1척에 의해 예인됐다.

현재 정부는 선박 및 선원의 조속한 귀환을 촉구하는 내용의 전통문을 오전 8시50분 북에 발송했다. 이에 북측은 “조사중”이라는 답변을 해왔다고 한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우리 초계함이 제진 동북방 20마일(32km)의 NLL 북쪽 7마일(11.2km) 지점에서 미식별 선박 1척을 포착한 시간은 5시5분이다. 어선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어선통신망을 통해 호출했지만 어선에서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

이후 연안호는 오전 6시20분께 속초의 어업정보통신국에 “GPS 고장으로 복귀항해 중 북한 경비정을 발견했다”라고 교신했으며 우리 함정은 상선공통망을 통해 교신 내용을 포착했다.

연안호 선장 박 씨는 어선통신망을 통해 “북한 배에 조사 받는다”고 마지막 교신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오전 6시27분께 북한 경비정 1척에 의해 예인되어 가는 모습이 우리 함정에 포착됐다. 해군은 오전 6시30분께 고속정 2척을 긴급 출동시켰다.

이어 우리 측은 오전 6시44분 북한 경비정에 대해 “우리 어선이 항로를 이탈해 귀측으로 넘어갔다. 즉각 남하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경고통신을 한데 이어 오전 7시16분께 “우리는 인도적 차원에서 6월30일과 7월5일 귀측 어선을 돌려보냈다. 귀측도 우리 어선을 돌려보내기 바란다”라고 재차 통신을 했으나 북측은 두 차례 모두 응답하지 않았다.

이후 정부가 북한에 전통문을 보낸 뒤 이날 오후 3시에야 북측의 답변이 나온 것이다.

대남 대결공세를 지속하고 있는 북한이 이번 사건을 정치적 협상카드로 이용할 경우 유 씨의 경우처럼 억류 사태가 장기화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북한이 미국 여기자와 개성공단 유 씨를 억류해 사실상 협상 카드로 사용하려는 의도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우려가 현실화 될 가능성을 배제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이번 선박 예인은 단순 항로 이탈이기 때문에 유 씨의 경우처럼 체제 관련 다른 혐의 등을 씌우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아직은 우세하다.

우리 어선이 항로 착오 등으로 북한으로 넘어간 사례는 2005년 4월 ‘황만호’와 2006년 12월 ‘우진호’ 등이 있었다. 황만호와 우진호는 북한의 인도적 조치에 의해 각각 3일, 18일 만에 돌아왔다.

북측 어선이 NLL을 월선한 것은 올해 두 차례정도 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정부도 인도적 차원에서 곧바로 귀환 조치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