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WHO 지원 원격진료서비스 개시

북한이 세계보건기구(WHO)의 지원을 받아 27일부터 원격진료서비스를 시작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날 평양의 김만유병원에서는 방북중인 마거릿 찬 WHO 사무총장 참석한 가운데 이 병원과 각 도 인민병원 사이에 연결된 원격진료서비스 운영개시행사가 열렸다.

중앙통신은 “리봉훈 보건성 부상은 행사에서 세계보건기구의 협조로 먼거리 의료봉사체계(원격진료서비스)가 수립된데 대해 기구의 노력에 사의를 표했다”며 “봉사체계가 수립됨으로써 중앙과 도급 병원들 사이에 컴퓨터 망(네트워크)에 의한 먼거리 영상협의를 통해 환자들에 대한 진단과 치료대책을 신속정확히 보장할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마거릿 찬 WHO 사무총장은 이날 연설을 통해 “먼거리 의료봉사체계의 운영은 산간지대가 많은 조선의 현실에 부합하는 것”이라며 “정보기술을 이용해 인민들에 대한 의료봉사를 확대하려는 것은 훌륭한 구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미 수립된 봉사체계를 발전시키고 더욱 확대하기 위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의 노력에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평양의학대학병원, 조선적십자병원과 함께 북한의 `3대병원’의 하나로 꼽히는 김만유병원은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영상협의체계와 원격뢴트겐진단협의에 관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원격의료에 관한 정보들을 데이터베이스화하는 등 오래 전부터 원격진료를 준비해 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