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WFP의 식량분배 투명성강화 요구에 난색”

▲지난해 한국에서 지원된 비료를 신의주 항구에서 북한 인부들이 하역하는 모습 ⓒ데일리NK

북한 당국이 식량 배분의 감시요원 증원과 감시 지역 확대 등에 난색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8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세계식량계획(WFP) 이사회는 다음달 열리게 되는데 WFP의 대북식량지원은 북한과의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오는 5월말에 종료하게 된다고 전했다.

WFP의 폴 리슬리 대변인은 방송에서 WFP 로마 본부의 고위대표단이 이달 중 평양을 방문해서 직접 북한 측과 담판할 계획이라고 밝혔었지만, 이 평양방문 계획도 이뤄질지 장담할 수 없다고 밝혔다.

리슬리 대변인은 또 RFA와의 통화를 통해 “2월 정기 이사회 전에 대부분의 협상이 완료되기를 희망하고 있다”라며 현재 WFP 평양사무소 대표가 진행하고 있는 대북협상이 잘 풀려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로마에 본부를 둔 세계식량계획 이사회는 지난 2006년부터 오는 2008년까지 1억2백만 달러 규모의 대북한 구호복구 사업 제안서에 승인했으며, 당시 이사회 정기 회의에 제출된 이 제안서는 올해 2008년 5월까지 2년 동안 북한 내 취약층 주민들에게 15만 톤의 식량을 지원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현재 북한 당국이 WFP의 투명성 강화를 거부하고 있는 것은, 이것이 인도적 상호주의를 강조하고 있는 새 이명박 정부의 대북 식량지원에도 그대로 적용될 것을 염려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