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NDP계좌 돈세탁 규모 추정 어려워”

북한이 과거 유엔개발계획(UNDP) 계좌를 이용해 얼마 만큼의 자금을 돈세탁했는지 정확히 파악하기는 어렵다고 미국 정부 관리가 25일 밝혔다.

미국의 마크 월러스 유엔관리개혁 특사는 이날 미 상원 국토안보.행정위원회 청문회에서 “현금은 대체가능한 재화”라면서 북한이 2002년에 유엔개발계획(UNDP) 계좌를 이용해 모두 270만달러를 해외로 송금했다는 상원 소위원회 보고서의 정확한 검증은 어렵다고 말했다.

월러스 특사는 북한이 UNDP계좌를 이용해 정확히 어느 정도의 자금을 송금했는지는 “아무도 모를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잘메이 할릴자드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청문회에서 UNDP 관계자들이 부정행위에 연루된 것으로 생각지는 않는다고 답변했다.

상원 상설조사 소위원회는 국토안보.행정위원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2002년 4월과 같은 해 9월 사이에 모두 9번에 걸쳐 북한 무역은행의 UNDP 계좌에서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으로 송금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또 이 과정에서 한 중국 회사의 계좌와 국제 무역을 위한 한 합작회사의 계좌를 거친 돈이 최종적으로 북한 외교기관의 계좌로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는 “임박한 금융제재와 국제적 비난을 피하기 위해 UNDP 계좌를 이용했다”는 북한 관리들의 증언도 수록돼 있다.

보고서에는 UNDP가 북한 내 현지 직원들의 임금 명목으로 5만달러를 ‘장록무역’이라는 회사에 지급했는데 지난해 미국이 유엔에 보낸 서한을 통해 이 회사가 “미국 법률에 의해 무기와 탄도미사일 등을 판매하기 위한 북측 금융기관과 연계돼” 있음을 지적했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