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N 대북제제 대비 주민 보유 양곡 조사”

최근 들어 북한이 유엔 대북 결의안 1874호가 결정된데 대처해 내부 주민들의 여유 식량 조사에 나섰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 보도했다.

방송은 “북한 내부 소식통에 의하면 최근 북한의 중앙당 간부들이 여유 식량을 찾기 위해 직접 나섰다고 전해왔다”며 “함북도에 내려간 간부들이 농민들에게 ‘보유한 식량을 회수하지 않을테니 정확한 보유량을 보고하라’면서 개인들이 보유하고 있는 식량을 조사, 중앙에 통보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당국의 개인 보유 식량 조사는 유엔 대북 결의안 1874호에 대비, 자국내 보유 식량을 조사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방송은 분석했다.

방송은 또 “중앙에서 식량 조사를 하자 주민들은 우에서 개인 식량 보유량을 알아본 뒤 ‘강제공출령’을 내릴까봐 불안해 하고 있다”며 북한 주민들의 반응을 덧붙였다.

북한의 일부 주민들은 1990년대 중엽 ‘대량아사’ 이후부터 가을이면 가능한 식량을 많이 사들였다가 식량값이 최대로 오르는 5~7월에 팔거나 되파는 ‘되거리’ 장사를 하고 있다.

2008년 12월 북한의 시장들에서 입쌀(백미)은 평균 1700원, 옥수수는 600원이었으나 2009년 7월 현재 입쌀은 2300원, 옥수수는 800원으로 만약 지난해 보유한 식량을 지금 시장에 내다판다면 상당한 시세차익을 얻게 된다.

주민들은 북한 당국이 1992년 화폐 교환시 1인당 교환액(300원)을 정해 주민들에게 피해를 줬던 경우와 1998년 주민들이 개별적으로 개간한 소토지를 국가에 반환하도록 지시했던 사례 등을 떠올리며 개인 보유 식량 조사문제에 예민한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