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N차석대사 “한미훈련 중단하면 한반도 많은 일 해결”

안명훈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 차석대사는 13일(현재시간) 북한이 미국에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하면 핵실험을 임시로 중단할 수 있다고 제안한 것과 관련해 “제안이 실행된다면 올해 한반도에서 많은 일들을 해결하는 것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차석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자청, 북측이 미국에 제안한 내용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진정한 대화와 협력 분위기를 조성하고, 긴장을 완화해 전쟁의 위험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를 위해 가장 먼저 이뤄져야 하는 것이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중단”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제안에는 많은 함의가 있다”면서 “우리는 미국 정부 당국자를 직접 만나 이 제안을 구체적으로 설명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9일 미국 측에 전달한 메시지를 통해 “미국이 올해에 남조선과 그 주변에서 합동군사연습을 임시 중지하는 것으로써 조선반도의 긴장완화에 기여할 것을 제기하고 이 경우 우리도 미국이 우려하는 핵실험을 임시 중지하는 화답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젠 사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튿날 “일상적인 한미 훈련을 핵실험 가능성과 부적절하게 연결하는 북한의 성명은 암묵적인 위협”이라며 사실상 북측 제안을 거부했다. 


이어 사키 대변인은 “새로운 핵실험은 복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북한의 의무를 명백하게 위반하는 것”이라며 “지난 2005년 6자회담 공동성명에 따른 북한의 약속에도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