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N제재 피하려 이름 바꾸는 꼼수 부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대상인 북한의 ‘원양해운관리회사'(OMM)가 선박의 이름을 바꾸는 방법으로 제재를 피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013년 7월 OMM 소유의 ‘청천강 호’가 미그-21 전투기를 포함한 무기를 불법으로 싣고 가다 적발된 것과 관련해 작년 7월 OMM은 안보리의 제재대상(블랙리스트)에 올라 자산 동결과 임원들의 여행 금지 처분을 받았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단은 25일(현지시간) OMM이 북한 선적이라는 사실을 숨기려고 소유 선박의 이름, 소유주, 선박 식별 정보 등을 변경하고 나서 운항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단은 보고서를 통해 “OMM이 소유했던 선박 14대 중 13대의 이름이 바뀌었고 소유권도 다른 회사로 넘어갔다”면서 “OMM이 브라질, 중국, 이집트, 그리스, 일본, 말레이시아, 페루, 러시아, 싱가포르, 태국 등에 있는 개인 및 기업과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단은 또한 제재위원회가 청천강해운, 압록강해운 등 OMM이 만든 34개 페이퍼컴퍼니는 물론 최철호 OMM 부사장, 김영철 청천강해운 사장 등도 제재 대상에 포함시킬 것을 권고했다.

한편 전문가단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계속 무시하면서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탄도미사일 개발 소재를 포함한 불법 무기를 거래하는 데 있어서 북한 외교관과 무역대표들이 핵심역할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의 정보당국 관계자들이 국제기구에서 일하면서 북한의 제재를 해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유네스코에서 일한 정찰총국 소속 김영남과 세계식량계획(WFP)에서 일한 그의 아들 김수광, 딸 김수경 등을 예로 들었다.

전문가단은 또 2013년 10월~2014년 4월 사이 한국에서 발견된 북한의 무인기와 관련한 조사를 개시했다고 밝히면서 “북한이 무인기를 해외에서 샀는지, 아니면 직접 만들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