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FL, 전쟁준비 완성위한 예비전쟁”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9일 을지포커스렌즈 한미합동군사연습(UFL)을 전쟁준비를 완성하기 위한 예비전쟁이라며 미국은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킨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을지포커스렌즈 합동군사연습은 조·미대결을 전쟁으로 이어가기 위한 미국의 모험적인 기도로부터 출발한 것으로 엄중한 전쟁행위”라며 “이것은 미국에 조·미대결 해소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명백한 증거”라고 지적했다.

이 통신은 “미국은 전략적 유연성의 미명 하에 남조선 강점 미군의 전력증강과 재배치를 다그치고 이미 작성한 북침작전계획을 선제공격전략에 기초해 갱신했다”며 “을지포커스렌즈 군사연습은 새로운 반공화국 군사정책에 기초해 침략무력의 전투지휘 및 작전체계를 완비하고 전쟁준비를 완성하기 위한 예비전쟁”이라고 강조했다.

중앙통신은 “이 연습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불의의 침공을 노린 위험천만한 예비전쟁, 핵시험 전쟁”이라며 “지난 시기에도 미국과 남조선은 이 전쟁연습기간 우리 공화국을 선제타격하기 위한 지휘참모연습으로부터 시작해 상륙작전, 해상공격작전, 공중기습타격훈련, 도하작전, 대량살육무기를 동원한 생화학전 연습까지도 실전의 분위기 속에서 벌였다”고 밝혔다.

통신은 “미국은 조선반도 긴장격화와 평화파괴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