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FL, 북미대결 해소 의지 없다는 것 실증”

북한 노동신문은 23일 “미국이 조선반도의 긴장완화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때에 대규모의 북침전쟁 연습을 벌이는 것은 조미(북미)대결 해소 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을 실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을지포커스렌즈(UFL) 연습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고 우리 겨레에게 핵재난을 몰아오는 위험천만한 불장난”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또 “우리는 절대로 평화를 구걸하지 않으며 우리를 반대하는 전쟁 움직임을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며 “불을 즐기는 자는 불로 다스려야 한다는 것이 우리 인민이 허리띠를 졸라매며 억척같이 다져온 자위적 전쟁억제력에 어린 멸적의 기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지난 22일 북한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앞으로 나라의 안전과 자주권을 수호하는데 필요한 군사적 조치들을 주동적으로 취하는데 정전협정의 구속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는 등 을지포커스렌즈 연습 실시에 강력 반발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