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FL훈련에 南당국 ‘외세의존’ 비난

한미 을지포커스렌즈(UFL) 훈련 실시에 대해 전쟁행위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는 북한이 남한 당국의 외세의존 정책을 비난하면서 민족공조를 강조하고 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2일 ‘전쟁위험은 어디서 오는가’라는 기명 논평을 통해 UFL 훈련은 “미국의 반공화국(반북) 압살책동이 경제봉쇄 단계에서 무력행사 단계로 넘어가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며 “엄중한 것은 미국의 북침전쟁 도발책동에 남조선 당국이 적극 가담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남한 당국은 6.15정신인 ‘우리민족끼리’ 이념에 배치되게 외세의존의 길로 나아가고 있다면서 “이러한 대미추종 행위로 말미암아 최근에 북남 상급(장관급)회담이 결렬되고 인도적 협력사업이 중단되는 등 북남관계가 악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한 당국의 UFL 훈련 참가는 “북남관계를 파국적 국면으로 몰아넣는 범죄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신문은 “남조선 당국이 민족의 의사와 지향에 배치되게 미국에 추종하는 것은 제 손으로 제 무덤을 파는 자살행위”라며 “남조선 당국은 더 늦기 전에 외세의존의 길을 버리고 민족자주의 길에 돌아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의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남조선 당국은 외세추종적인 민족반역행위가 겨레와 민족 앞에 어떤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인가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미국과 야합한 전쟁책동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북한 매체들은 반미투쟁과 민족공조의 목소리를 높였다.

노동신문은 이날 ‘반전평화의 기치를 높이 들자’는 제목의 글에서 “미제에 의해 조선반도에 핵전쟁이 눈앞의 현실로 닥쳐오고 있다”며 “민족의 운명이 위협당하는 지금 모든 조선동포들이 반전 평화투쟁에 용약 떨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미제와 남조선의 친미 호전집단이 감행하는 무분별한 전쟁연습책동이 우리 민족에 대한 용납 못할 도발행위라는 것을 명심하고 민족공조로 단호히 저지 분쇄하기 위한 투쟁에 한 사람같이 떨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북한의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발표, UFL 훈련을 “정전협정의 무효화를 선언하는 전쟁행위”라고 비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