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FL에 필요시 단호한 대응조치”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27일 을지포커스렌즈(UFL) 훈련을 선제공격준비라고 비난하고 “미국의 전쟁연습 소동에 대해 필요하다고 인정될 때에는 즉시 단호한 대응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방송은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위험한 전쟁연습’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이 올해에 벌여놓은 합동군사연습은 우리에 대한 선제공격준비를 마무리하고 조선반도의 정세를 극도로 긴장시켜 북과 남 사이에 좋게 발전하고 있는 화해와 협력과정을 멈춰 세워 보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중앙방송은 “우리를 표적으로 미국이 일시 휴회에 들어간 6자회담의 재개 전야에 벌여놓은 대규모적인 합동군사연습은 힘으로 저들의 부당한 요구를 실현해 보려는 기도”라며 “우리를 반대하는 전면전쟁을 가상한 도발적인 전쟁연습을 벌이는 것은 그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방송은 “미국의 오만한 행위는 우리 군대로 하여금 미국과의 대화에 기대를 가질 수 없게 하고 있다”며 “오직 자위적 억제력을 키우는 길로 나가는 것만이 나라를 지키고 주권을 지키고 제도를 지킬 수 있는 유일하게 옳은 길이라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판단이 백번 정당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