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FG 연습 대응 “핵억제력 질량적으로 강화”

북한은 17일 외무성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한미연합군사령부의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비난하면서 자위적 핵억제력의 강화 당위성을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전하며 “미국이 남조선당국과 야합해 벌리는 이번 합동군사연습은 힘으로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려는 변함없는 적대적 본성을 여실히 드러낸 북침핵전쟁연습”이라며 “이에 대처해 우리가 자위적 핵억제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하는데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것은 자명한 이치”라고 주장했다.


외무성 대변인이 언급한 핵억제력의 질량적 강화는 핵무기 기술력을 높이고 숫자도 늘릴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될 수 있어 주목된다.


담화는 또한 “특히 이번 합동군사연습에 우리의 핵무기를 탐색해 파괴하는 사명을 지닌 ‘특별행동부대’라는 것을 참가시킨 것은 매우 심상치 않은 움직임”이라며 “조성된 사태는 미국이 대화와 협상을 통한 조선반도의 비핵화가 아니라 강도적 방법으로 우리의 핵억제력을 빼앗아갈 기회만 노리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변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도 담화에서 “이번 전쟁연습강행으로 미국과 괴뢰패당이 뒤집어썼던 평화와 대화의 가면이 모두 벗겨졌다”며 “(UFG는) 우리에 대한 전면전쟁선포”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전쟁연습은 우리가 지금까지 선택한 길이 옳았다는 것을 증명해주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그 길로 나갈 결심을 더욱 굳게 해주고 있다”며 “미국과 괴뢰패당은 더는 우리를 우롱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6일 시작된 UFG 연습은 한반도 안전보장과 연합방위태세 유지를 위한 한미 연합의 지휘소 훈련으로 26일까지 실시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