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FG훈련, 용납 못 할 군사적 도발” 주장

북한이 이달 중순 예정인 한미연합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을 ‘북침 핵선제공격 전쟁연습’이라고 주장하면서 “우리에 대한 용납 못할 군사적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우리는 경고는 결코 빈말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UFG 강행시 핵전쟁 발발의 위험이 더 한층 증대되는 것은 물론 남북관계가 수습할 수 없는 파국에 치달아 모든 것이 끝장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UFG에 대해 ‘연례적’이니, ‘방어’니 하며 떠들어대고 있지만, 그것은 철두철미 우리 공화국을 불의에 핵선제 타격하기 전형적인 북침공격연습, 핵시험 전쟁”이라며 “무분별한 군사적 도발로 인해 조선반도에서 새 전쟁이 발생할 경우 전면적인 핵전쟁으로 번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강위력한 최첨단 초정밀 화력타격 수단들은 결코 전열품이나 선전용이 아니다”라며 “우리의 무자비한 보복타격이 시작되는 순간 침략자들의 본거지, 도발의 아성들은 완전 초토화되고 영구불모지로 화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신문은 특히 “도발자들은 지금껏 체험하지도 상상하지도 못한 가장 몸서리치는 불의 세례, 무시무시한 보복타격을 예상해야 한다”면서 “그 누구도, 그 무엇도 침략자, 도발자들을 비참한 종말의 운명에서 구원해 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괴로군부들은 경거망동 하지 말아야 한다”며 “우리의 경고는 결코 빈말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전날까지도 UFG를 비롯한 한미군사훈련을 맹비난하며 UFG 강행시 “전쟁억제력을 강화할 것” “강력한 대응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