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FG중단 재차 촉구…”경거망동 말아야” 위협

북한은 23일 다음 달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중단을 재차 촉구하고 나섰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핵전쟁의 불꽃을 튕기려는 망동’이라는 제하의 글에서 “국방위원회가 특별제안을 내보내고 공화국 정부가 의미심장한 성명을 발표한 직후에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위험천만한 불장난을 벌려놓은 데 대하여 치솟는 격분을 금치 못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미국과 남조선이 한반도 정세완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 합동군사연습을 자제하며 정 군사훈련이 필요하다면 다른 데 가서 하라”면서 “전쟁열에 들뜬자들이 머리를 식히고 이성적으로 사고하며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앞서 북한은 ‘특별제안’과 ‘공화국 정부 성명’을 통해 “북과 남은 (상호 비방·중상을 중단하면서) 무모한 적대와 대결상태를 끝장내고 화해와 단합의 길을 열어나가야 한다”며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 집권층 내부에서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실패를 놓고 논의가 분분하다. 시간이 흐를수록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실패를 면치 못하고 있다”며 미국의 대북정책 전환을 요구했다.


또한 “미국의 핵공갈과 위협에 놀랄 우리 군대와 인민이 아니며, 핵무기도 대륙간탄도 미사일도 더는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다”면서 “제2의 6·25전쟁이 터지는 경우 미국본토가 무사하리라고 타산한다면 그보다 더 천진난만한 생각은 없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적들이 움직이기만 해도 단매에 짓부셔 버릴 수 있는 막강한 군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부질없는 핵공갈과 위협에 매달리는 전쟁 광신자들은 남의 땅을 넘겨다 보기 전에 본토 안전에나 신경을 쓰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