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FG연습에 “침략자 본거지 영구초토화” 재차 위협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합동군사연습의 강행은 북남관계 개선과 조선반도의 평화와 긴장완화를 위한 우리의 성의 있는 노력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UFG 연습 이틀째인 이날 ‘정세 파국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는 정세론해설을 통해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이 지금과 같은 첨예한 긴장상태에서 을지프리덤가디언 합동군사연습을 끝끝내 강행해 나선 것은 그들이 조선반도의 평화와 북남관계 개선은 안중에도 없으며 추구하는 것은 오로지 북침핵전쟁 도발이라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가 적대세력의 광란적인 핵전쟁 도발 책동에 강위력한 군사적 억제 조치로 맞서나가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며 “우리의 정의로운 자위적 조치들은 이제부터 연속 취해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특히 “남조선괴뢰들이 북남관계개선이 아니라 북침전쟁도발의 길로 거침없이 나아가고 있다는 것이 명백해진 이상 이제 남은 것은 최후의 선택뿐”이라면서 “침략자들의 본거지, 도발의 아성들이 완전 초토화되고 영구불모지로 화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또 ‘핵에는 핵으로, 전쟁에는 전쟁으로’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서도 “미국이 우리 공화국에 대한 핵공격 기도를 드러내고 그것을 실천에 옮기려 하고 있는 조건에서 우리는 그에 대응한 자위적 조치를 계속 취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핵에는 핵으로, 전쟁에는 전쟁으로 대답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 방식”이라고 전했다.


또한 신문은 이번 UFG에서 한미가 처음으로 진행하는 ‘맞춤형 억제전략’을 북한에 대한 핵 선제타격을 가상한 훈련이라며 “만일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이 터지면 그것은 지역에만 국한되지 않고 세계적인 핵전쟁으로 번져 지게 되며 인류가 핵 참화를 입게 될 것이라는 것은 자명하다”고 강변했다.


한편 신문은 UFG 연습 첫째날인 전날에는 “내외호전광들이 연습에서 ‘맞춤형 억제전략’을 공식 적용하겠다고 떠들어댄 것은 사실상 우리에 대한 핵전쟁 선전포고”라면서 “우리의 자주권을 털끝만큼이라도 건드리는 자들은 그가 누구이든 무자비한 철추를 안기고야 말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