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FG연습에 “참을성 한계있다” 위협

북한이 다음달 16일부터 실시되는 한미연하군사령부의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대해 “참을성에도 한계가 있다”고 위협했다.


2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미국과 남조선 호전광들이 실시하려는 을지프리덤가디언 합동군사연습은 방어훈련이 아닌 북침을 노린 핵공격연습”이라며 “호전광들은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하며 북침핵전쟁연습계획을 당장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이번 연습은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기어이 압살하려는 호전광들의 계획적 도발행위”라며 “만약 역적패당이 외세와 결탁해 전쟁의 불을 지른다면 우리 천만군민은 산악같이 떨쳐 일어나 선군조선의 준엄한 총대맛이 어떤 것인가를 똑똑히 알게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한미연합사령부는 지난 18일, 내달 16일부터 26일까지 UFG 연습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습은 평년과 비슷한 규모로 해외 미군 3천여 명을 포함한 미군 3만여 명과 국군 5만 6천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북한은 지난해에도 ‘호된 징벌을 내리겠다’ ‘절대 무사하지 못할 것이다’ ‘불벼락을 안길 것’이라는 등 강하게 반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