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FG연습에 “보고만 있을 수 없다” 위협

북한 당국이 16일부터 시작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대해 맞대응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나서 대남 도발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북한 노동당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조선반도 정세는 최악의 위기 사태에 직면해 있다”며 “나라의 자주권과 인민의 생명안전을 담보하는 것을 기본사명으로 하고 있는 우리의 혁명무력은 만단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보도에 의하면 미국은 남조선괴뢰들과 야합하여 16일부터 26일까지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는 길에 들어섰다”며 “미호전광들은 이에 대해 ‘지휘소연습’이니 뭐니 하며 그 목적이 누구의 ‘위협에 대처하고 극복하는데’ 있다고 떠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으로 말하면 대화 쌍방이 서로 상대방을 자극하는 군사적 행동을 극력 자중하고 대화분위기를 조성하며 호상신뢰를 도모하기 위해 힘써야 할 때”이라며 “그런데 미국이 이와는 정반대로 대규모전쟁연습을 벌려놓은 것은 조선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바라는 세계인민들의 기대와 염원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번 합동군사연습은 여기에 동원되는 수단과 역량의 규모, 그 내용과 성격에 있어서 철두철미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전면 전쟁연습이며 사상 최대 규모의 핵 시험 전쟁이라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며 “불의에 우리의 핵 및 미싸일 기지와 시설들을 공격하는 군사작전을 실전화 하자는데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미제가 방대한 무력을 동원하여 우리의 자주권을 엄중히 위협하는데 대해 우리 군대와 인민은 그냥 보고만 있을 수 없으며 나라의 자주권과 인민의 생명안전을 담보하는것을 기본사명으로 하고 있는 우리의 혁명무력은 만단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며 “미국은 대세를 똑바로 보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위협했다.


북한은 지난해 UFG 훈련을 앞두고 NLL 남쪽으로 해안포를 발사하는 등 군사적 긴장을 높인 바 있다. 합참은 연습 기간 중이나 종료 후 북한이 해안포를 발사하는 등 도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북한군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