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EP시설 정지 요구에 ‘안전상 곤란’ 답변”

북한이 지난 23, 24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3차 미북 고위급 회담에서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 시설 가동을 멈추라는 미국의 요구에 대해 ‘안전상 곤란하다’며 다른 방법을 제시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9일 ‘회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신문은 서울발 기사에서 미국이 이번 회담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감시 하에서 UEP 시설의 가동 상태를 확인한 뒤 가동을 중단하고, 재가동해선 안 된다”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북측은 “안전상 시설의 가동 중단은 곤란하다”고 답변했고, 시설을 멈추지 않고서도 UEP를 중단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별도의 방법을 제안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북한은 또 IAEA 사찰단 수용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수용 시점은 밝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인도적 측면에서 영양식 24만t 지원을 검토하는데 대해서는 북한이 “곡물을 포함해 30만t을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미측은 필요한 장소에 식량이 전달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완전한 감시 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다시 요구, 결론을 내지 못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