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PSI 훈련 참관은 전범행위”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남한의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 훈련 참관 결정에 대해 “미국의 침략전쟁책동에 직접 공모하고 가담해 나서는 전범행위”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침략적인 외세와의 위험한 공모결탁’이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을 통해 남측의 PSI 훈련 참관은 “명백히 동족을 해치기 위한 외세의 침략전쟁책동에 공모해 나서는 것으로서 또 하나의 용납 못 할 반민족적 범죄행위”라며 그같이 말했다.

논평은 이어 “남조선 당국의 처사는 최근 남조선 강점 미군의 ‘전략적 유연성’을 인정한 데 이어 올해에도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을 계획대로 다 벌이겠다고 한 것과 맥락을 같이한 것으로서 그 위험성이 더욱 두드러진다”며 “조선반도에 핵전쟁의 참화를 불러오는 위험천만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또 “대량살상무기를 세계에서 제일 많이 보유하고 전파하는 왕초도 미국이며 세계최대의 핵 범인도 미국”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앞서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9일 남측에 PSI 훈련에 참관키로 한 결정 등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