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OS ‘붉은별’, 주민들 사생활 감시 기능 적용

북한이 자체 개발한 컴퓨터 운영체제(OS) ‘붉은 별’에 사생활을 감시하는 기능이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27일(현지시간) 독일 정보통신 보안업체 ‘ERNW’ 소속 연구원 2명이 이날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복잡계 커뮤니케이션’ 국제회의에서 붉은 별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붉은 별’은 주민들의 컴퓨터를 이용, 사생활을 감시하기 위해 휴대용 저장장치(USB메모리)나 마이크로SD카드에 담긴 음악 및 영화, 문서 파일에 표시(태그)를 남기도록 만들어져 외국 영상 등이 누구로부터 건네졌는지 당국이 추적할 수 있다.

북한 외부 웹사이트에서 2013년판 최신 붉은 별을 내려 받아 코드를 분석한 두 연구원은 “붉은 별의 가장 큰 특징은 ‘강력한 보안과 사생활 염탐 기능’”이라면서 “북한 개발자들이 대부분의 코드를 통제하고 있어 바이러스 백신이나 방화벽 등 핵심 보안 기능을 바꾸려 하면 에러 메시지를 띄우거나 아예 재부팅해 버린다”고 설명했다.

한편 리눅스를 기반으로 제작한 이 OS엔 한글, 워드프로세서 등이 포함돼 있으며, 독창적인 파일 암호화 기술을 적용하는 등 기존 OS를 단순히 베낀 것은 아니라고 두 연구원은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