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NLL 해상서 단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

우리 군은 평안북도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북 지역 해안포와 포병부대를 중심으로 해상 사격훈련을 북한이 준비중인 징후를 포착해,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앞서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군의 한 소식통은 북한군이 백령도와 연평도 북쪽 해안포와 방사포 부대를 중심으로 해상 사격훈련을 준비 중이라며 “지난주부터 나타난 징후들을 종합해 볼 때 훈련은 이번 주말께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4월 13일 ‘은하-3호’ 미사일을 발사에 앞선 3월 28일 KN계열의 단거리 미사일 2발을 발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한미연합사령부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대북 정보감시태세인 ‘워치콘’을 평시 수준인 3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 조정하는 것을 검토중이다.


한편 북한이 일본 등 관련국에 통보한 항공고시보(Notice to Airman)에 따르면 1단 로켓은 지난 4월 발사 때 예상 추락지점(변산반도 서쪽 140㎞ 공해)보다 20㎞ 정도 남쪽 해상에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2차 낙하 예상지점은 4월 때 예고됐던 필리핀 동쪽 190㎞ 공해상 인근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해군은 탐지거리 1천㎞인 최신형 레이더 ‘SPY-1’을 장착한 세종대왕함 등 이지스 구축함 2척을 서해로 보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의 궤적을 추적할 예정이며, 미군측도 최근 오키나와 가데나 기지에 배치한 코브라볼(RC-135S)과 이지스 구축함을 서해에 투입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