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MDL월경 경고사격 “南도발행위” 주장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7일 발생한 북한군 5명의 군사분계선(MDL) 월경에 대한 남측의 경고사격에 대해 오히려 “남조선군이 도발행위를 감행했다”고 8일 주장했다.

통신은 “군사소식통에 의하면 7일 남조선군이 최전연(최전선) 일대에서 엄중한 도발행위를 감행했다”면서 “이날 12시 30분경 전선 중부 군사분계선 표식물 제0815호 부근의 헌병 초소에 도사리고 있던 남조선군이 맞은편 우리측 지역에서 정상적인 군사임무를 수행하고 있던 인민군 군인들을 향해 60여발의 12.7mm대구경 기관총 사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대낮에 공공연히 감행된 남조선군의 무분별한 도발 행위로 인민군 군인들의 생명이 엄중한 위협을 당했다”면서 “이것은 우리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용납할 수 없는 군사적 도발행위”라고 비난했다.

통신은 또 “이번 사건이 쌍방간의 무력충돌로 번지지 않은 것은 우리 인민군 군인들의 높은 인내와 자제력의 결과”라면서 “남조선군 당국자들은 쌍방 무력이 팽팽히 맞서 있는 최전연 일대에서의 도발행위가 어떤 파국적 후과(결과)를 초래하겠는지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7일 오전 11시56분께 강원도 화천 북방 비무장지대(DMZ) 내 북한강 지류인 금성천 부근에서 북한군 5명이 MDL을 30m 가량 넘었다가 우리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되돌아갔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