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KAL폭파 인정않아 테러지원국 삭제 논란일 듯”

북한은 지난 6개월동안 테러활동에 관여하지 않아 미 국무부의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될 수 있지만 지난 1987년 대한항공 폭파사건을 시인하지 않고 있어 논란이 될 것이 확실시된다고 미국의 일간지 크리스천 사이언스 모니터(CSM)가 4일 보도했다.

CSM은 이날 제네바에서 지난 1.2일 열린 제2차 북미 관계정상화 실무회의 결과를 언급,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겠다고 합의한 것은 미국이 중대한 양보를 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미국이 회의에서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및 정치적.경제적 보상에 합의했다는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주장을 전했다.

신문은 미 국무부가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주장에 대해 즉각적으로 반응을 보이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제네바 협상에 나섰던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이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등의 문제를 주로 논의했을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며 북미간 외교관계 해빙이 멀지 않았다고 관측했다.

신문은 이어 북한이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되기 위해선 미 의회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상기시킨 뒤 부시 대통령은 지난 6개월동안 북한이 테러활동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의회에 보고함으로써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의 이름을 지우도록 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북한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오르게 한 지난 1987년 대한항공 폭탄테러사건에 대해 시인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결정을 내릴 경우 논쟁을 야기할 것이 확실시된다고 신문은 관측했다.

또 신문은 이번 제네바 협상 결과는 이번 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리는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에서도 논의가 될 것이라며 부시 대통령이 후진타오 중국 주석, 노무현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개별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신문은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오는 10월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예정돼 있어 특별한 중요성을 가질 것이라면서 부시 대통령은 노 대통령에게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면 무엇을 강조할 것인지 물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