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IT지식 네덜란드에 견줄 정도”

북한의 정보기술(IT) 분야 종사자들의 기술 수준이 높고 만화영화, 기업행정 응용프로그램, 웹사이트 제작 등으로 전문화돼 있어 유럽기업들의 역외시장으로서 큰 잠재력이 있다고 최근 IT산업 시찰단을 이끌고 방북했었던 네덜란드 회사 대표가 평가했다.

국제정보기술자문회사인 GPI 컨설턴시의 폴 치아 대표는 8일 미국의소리(VOA) 방송과 전화 인터뷰에서 지난달 20-27일 방북, 북한의 IT회사들을 둘러본 결과 “공과대학 교육 수준이 아주 높고 IT지식 수준도 네덜란드에 견줄 수 있을 정도”였다며 앞으로도 계속 북한의 IT산업 시찰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치아 대표는 당초 이번 시찰행사를 준비할 때 홍보기간이 짧고 북한의 컴퓨터 응용프로그램 산업이 잘 알려지지 않은 터여서 큰 기대를 하지 않았으나 유럽 뿐 아니라 한국, 미국, 중국 등에서 40여개 기업들이 참가의사를 밝혀 일부 기업은 받아들이지 못할 정도로 호응이 컸다고 말했다.

이 시찰단이 방문한 곳은 북한의 IT연구를 주도하는 ‘조선컴퓨터센터(KCC)’와 만화영화 등 동영상 제작소인 ‘틴 밍 알란’, 만화 캐릭터 제작소인 ‘SEK’, 정보처리르 주업으로 하는 ‘다코르’, 컴퓨터 보안관리 제품 생산업체인 ‘광명 IT센터’ 등이다.

치아 대표는 특히 “유럽은 최근 IT 전문가가 크게 줄고 있는 추세여서 IT 회사들이 필요로 하는 전문인력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다”며 “인도나 중국과 달리 북한에는 아직 투자한 기업이 많지 않아 유럽 기업이 진출할 경우 북한으로부터 아주 호혜적인 대우를 받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또 “북한은 특별히 유럽 기업의 투자를 유치하기를 원하고 있다”며 “유럽 국가들에 대한 북한의 호의적인 태도가 인도나 중국 시장에 비해 북한이 지닌 장점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북한 IT산업에 대한 투자에 위험이 따르지만 “모든 투자에는 위험이 따른다”고 말하고 대북투자의 위험요소 가운데 하나로 언어를 들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