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ICBM 7월초 동창리기지 발사 가능성”

일본 방위성은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 미사일 발사기지에서 장거리탄도미사일(ICBM) 발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8일 보도했다.

방위성에 따르면 지난 4월 장거리 로켓을 발사했던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 기지 외에 강원도 안변군 깃대령,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기지 등 3곳에서 발사 움직임이 포착됐고, 이중 동창리 기지에는 지난달 30일 평양 근처의 미사일 제조시설에서 대포동2호나 개량형으로 보이는 미사일이 반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들 3곳 기지에서 동시에 미사일 발사 경우될 가능성도 예상했다.

지난 17일 일본의 산케이신문도 3곳의 발사 기지에서 ICBM과 중거리미사일의 발사 움직임이 포착됐다며 이같은 내용을 전한 바 있다.

방위성은 이 미사일이 2단식 또는 3단식으로 지난 4월의 장거리 로켓과 동급 이상의 성능을 갖췄을 것이라는 점을 근거로 ▲오키나와(沖繩) ▲괌 ▲하와이의 3방향으로 발사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방위성은 3곳 중 일본 아오모리(靑森) 상공을 통과해 미국 하와이로 향하는 궤도로 발사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오키나와로 발사될 경우, 1단계 추진체가 중국 연안에 낙하할 수 있어 중국측의 반발이 우려되고, 괌 방향은 한국에서 일본 시코쿠(四國) 등 남서부 상공을 통과하기 때문에 육지에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가능성이 적다는 봤다.

반면, 하와이 방향은 1단계 추진체를 동해상에 떨어뜨릴 수 있고, 북한 미사일의 장거리화로 북미와 하와이를 위협하는 등 미국에 군사적 압력을 가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장 가능성이 크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신문은 밝혔다.

하지만 하와이까지는 발사기지에서 약 7천km에 달하는 거리로, 신형 대포동2호 개량형이라도 사정이 4천~6천500km에 불과해 아오모리 상공을 통과하는 최단 루트로 발사되더라도 하와이까지는 도달하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신문은 발사시기와 관련, 빠르면 7월초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미사일을 조립하고 연료를 주입하는데 10일 이상 걸리는 데다 지난 2006년 대포동2호 발사가 미국 독립기념일인 7월 4일을 택했고, 7월 8일이 김일성 주석 사망일이라는 점에서 다음달 4일부터 8일 사이가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그동안 북한의 도발이 상대에게 효과를 극대화시키기 위해 주말, 연휴, 특정 기념일 등에 맞춰 이뤄져 왔던 점을 감안할 때 북한이 이 시기를 노릴 가능성이 높다. 북한이 미국 워싱턴 시간으로 내달 4일을 D-day로 삼았을 경우, 한국시간으로 5일 오전에 발사한다면 한국시간은 주말, 미국시간은 독립기념일이 된다.

소셜공유